그남자의 기억법

김동욱의 연기는 주목성과 비아냥거림의 대사톤 (조금 더 나아가면 류승범 스타일이 될수도 있지만)이 전부인데, 이런 역할을 맡겨도 될런지… 예전에 정말 딱 맞는 배역을 하고 대상을 받은 적이 있으니까. 스펙트럼이 부족한 연기자가 주연으로 나오는 작품은 언제나 몰입이 없다. 그럼 감초와 배경이 재미있어야 하는데 그런것도 크게 없다. 화제성을 이끌 여주나 다른 장치도 없다. 그냥 대본만 믿고 가야하는 긴긴 싸움인데 그것도 힘이 없다. 그러니까. 와장창. 

One Comment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