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의 밤
★★

박훈정 감독이라서 가지는 기대는 분명히 있었다. 불편한 장면이 많을 것이고 모든 역할은 남자배우들로 채워질 것이라는… 예상은 많이 빗나가지 않았지만 아쉬움은 가득 남았다. 어디선가의 클리셰, 이유와 근거 그리고 동기부여가 부족한 전개. 갑자기 로맨스 코드를 넣으려는 시도 아닌 시도 어쨌건 엄태구의 조용하고 부정확한 딜리버리와 무슨 병인데?하는 궁금증과 대체 저양반은 왜? 라는 진짜 불편함은 숨겨지지 않았다.

One Comment

  1. 그럼에도불구하고 박훈정 감독의 신작을 또 기다려본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