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패티

‘억지’는 이런 것을 보고 하는 말이다. 요즘 친구들의 이야기라고 하기엔 너무 90년 청춘드라마식 해법이고, 중간에 끼워넣은 에피소드는 ‘이 영화는 독립영화로 감독의 진지한 현실 탐구와 시대의 문제를 짚어나감에 있다’라고 구라를 치는 듯한 느낌이다. 영화는 내내 재미없고 억지스러운 남녀주인공은 플라토닉워터도 아닌 쿨 워터 넘치는 응원만 한다. 이 영화의 문제보다 다른 문제가 터진게 더 문제겠지만…

One Comment

  1. 대체 뭐지? 뭐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