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

연기를 잘 한다고 하는 자와 연기를 잘하고  있는 자. 1화의 안재욱의 가르마가 영 거슬렸다. 조재윤의 텨딻은 대사는 언제나 별로고, 김정난의 젊은척하는 연기는 누가해도 어려울 것 같다. 여튼 이 드라마 처음이 너무 어렵다. 나름 치밀하게 늘어뜨린 스토리는 열심히 꼬리에 꼬리를 물며 괜찮게 연결시켰다. 이승기는 이런 역할에 상당히 잘 어울리지만 어려운 것을 열심히 잘 해내는 것보단 당연하고 자주 나오는 평범한 연기를 더 잘하는 것이 대배우라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 피오는 아직 멀었고, 경찰서에 있는 거의 모든 배우님들 너무 잘 하심. 특히 팀장님. 언제나 비밀을 간직한것 같은 찌뿌둥한 표정을 하는 경수진은 이런 스릴러 장르에선 좀…

One Comment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