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ter ‘We Ride’,
브레이브걸스

기획은 치졸하게 속내가 보이고, 가사는 손발이 오글거릴 정도로 뻔하고 유치하며, 곡은 정말 하나도 귀에 꽂히지 않는다. 한 때 정말 잘 나가던 작곡가이자 프로듀서가 만든 앨범인데, 세월의 흐름을 이기지 못한 건지… 아님 그냥 실력인지… 이런 식이면 그렇게 역주행을 만들어준 팬들에게 스스로 미안하지 않을까? 그럼에도 팬인지 소속사 직원인지 누군지 몰라도 ‘노래 좋다’며 애써 위로해주고 있네. 쯧.

One Comment

답글 남기기